상단여백
HOME 정치
<포토뉴스>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 B컷..."바티칸에서 덴마크까지"
바티칸 성 베드로 성당의 피에타. 미켈란젤로의 작품으로 1972년에 괴한의 습격으로 성모의 코 부분 등 일부가 파손된 후 유리문으로 보호돼 있다. 바티칸의 배려로 문재인 대통령이 유리문 안에 들어가 관람하는 모습(사진=청와대)
유리벽 밖에서 본 피에타의 모습. 유리문 안에서 피에타를 관람중인 문재인 대통령의 모습이 보인다.(사진=청와대)
예수님의 제자이자 초대 교황인 베드로 동상의 발에 입을 맞추고 기도하면 소원이 이뤄진다는 전설이 가톨릭 신자 사이에 전해져 있다. (사진=청와대)
바티칸 성 베드로 성당에서 베드로상에 기도하는 김정숙 여사.  김정숙 여사는 무슨 기도를 했을까?(사진=청와대)
교황청 대사관저에 있는 성모상.  한복을 입은 우리 어머니, 할머니의 모습을 하고 있다. 붉은 장미 역시 가톨릭에서는 성모를 상징한다.(사진=청와대)
교황 알현을 위해 바티칸에 도착한 대통령 부부. 교황청 의전관 안내를 받아 대기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교황 면담시 의복은 검정색, 신자일 경우 미사포도 검정색을 쓰는 것이 관례다.사진=청와대)
ASEM 회의장에서 테레사 메이 영국총리를 만난 문재인 대통령. 시간이 짧아 복도에서 추가 대화를 진행(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이 아셈 회의장서 정의용 안보실장과 함께 발언자료를 검토하는 모습(사진=청와대)
아셈 회의장 밖에서 턱을 괴고 정의용 안보실장의 이야기를 경청 중인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ASEM 정상회담이 열린 벨기에 브뤼셀에서 테레사 메이 영국총리와 회의를 마치고 차를 기다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수행원(사진=청와대)
ASEM 정상회담을 마치고 브리쉘을 떠나 공항으로 가기 전 수고한 현지 외교부 공관 직원들과 함께 찰칵(사진=청와대)
덴마크에서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두 정상의 단독정상회담이 끝나기를 기다리는 강경화 장관과 덴마크 참모들.(사진=청와대)
덴마크. 각국의 정부, 시민단체, 환경 전문가들로 가득했던 P4G 회의장(사진=청와대)
덴마크 확대정상회담을 기다리며 잠시 퐁경을 바라보는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주 덴마크 대사, 덴마크 환경장관 대화하는 모습(사진=청와대)

(사진=청와대)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