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中, 대북제재 유지...올들어 9월까지 대북 수출입 59% 급감"수출, 40.8% 감소 101억1천만위안...수입, 90% 감소 10억위안 급감"
압록강 대교 전경(사진=굿파머스)

중국이 유엔의 대북제재를 계속 유지하면서 대북 수출입이 올해 들어 3분기까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리쿠이원(李魁文) 해관총서 대변인은 국무원 신문판공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올해 1~9월 중국의 북한에 대한 수출입은 111억1천만위안(1조8천20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9.2%나 줄었다고 밝혔다.

올해 1~9월 중국의 대북한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0.8% 감소한 101억1천만위안(1조6천568억원)이었으며, 수입은 10억위안(1천638억원)으로 90.1% 급감했다.

리쿠이원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이행하는 것은 유엔 회원국의 의무"라면서 "중국 해관은 안보리 대북 결의를 전면적이면서도 정확하게 집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의 공식 통계로 볼 때 중국이 대북제재를 이행하는 것은 맞아 보인다"면서 "다만 북중 접경 밀무역 등 통계에 잡히지 않는 부분을 어떻게 봐야 할지가 문제"라고 말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