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김정은 친서 전격 공개…“훌륭한 진전 이뤄지고 있다"
북미 정상이 합의문에 서명한 모습(사진=싱가포르 ST)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좋은 편지가 있었다며 훌륭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같이 밝히며 7월 6일자로 김 위원장이 보낸 서한을 공개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사진=트럼프 트위터)

김 위원장은 서한에서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었단 각하와의 뜻 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 깊은 여정의 시작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이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 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라며 조미 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 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개한 김 위원장의 친서는 7월 6일 자로,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 당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건네진 것으로 보인다.

친서는 각각 1장 분량의 한글본과 영문본으로 돼 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이라는 글씨 위에 친필 사인이 돼 있으며 마지막에 '2018년 7월 6일 평양'이라고 쓰여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