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중국 여행사, "한국 내 외국인 대상 북한관광 8월부터 시작"
북한 맥주 여행에 나선 외국인들(사진=우리여행사)

한국 내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북한 관광이 다음달부터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랴오닝성에 있는 한 북한 전문 여행사는 "지난 8일 북한과 계약을 맺고 외국인들의 북한 관광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11일 자유아시아방송에 말했다.

한국 내 외국인들의 북한 관광을 추진하기 위해 중국여행사는 지난 9일 한국의 선우항공여행사와도 계약을 맺었다.

선우항공여행사는 영호남 지역에서 관광객을 모집하며 영호남을 제외한 지역은 다른 여행사가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내 외국인들의 북한 관광은 8월 중순부터 시작되며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두차례 출발하게된다.

인천공항에서 출발하는 외국인 관광객들은 4 5일과 5 6일 일정으로 평양묘향산개성판문점 일대의 관광 명소를 둘러보게 된다.

선우항공여행사 관계자는 "북한 당국이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사증(VISA) 없이도 북한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이번 외국인 관광의 경우에도 관광증이 사증을 대신할 것"이라고 RFA에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직항 전세기를 이용한 북한 관광을 허용하면 향후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에 들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문정 기자  moonjeongjo@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