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대만, 로켓엔진 연료 특수 당류 대북수출 기업 조사..."회사 관계자, 세관원 19명 대상""일본과 한국에 수출하는 것으로 위장하고 공해상에서 북한에 밀수출한 혐의"
북한이 고출력 고체 로켓 엔진 지상 분출과 계단분리시험을 하는 모습(사진-노동신문)

대만 당국이 로켓 엔진 연료의 원료가 되는 특수 당류를 밀수출해 대북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자국에 본부를 둔 회사를 조사했다고 RFA가 전했다.

대만 방송사 ‘민간전민TV’(民視)는 대만 검찰은 9일 북한에 화약의 원료가 되는 물질을 수출한 혐의로 진먼다오(金門島)에 기반을 두고 있는 회사인 신중여운통(新中旅運通·Forward Express)을 수색하고 회사 관계자와 세관원 19명을 조사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검찰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6월 말부터 화약의 원료가 되는 특수 당류를 동남아에서 수입한 후, 일본과 한국에 수출하는 것으로 위장하고 공해상에서 북한에 밀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이 북한에 수출한 설탕의 일종인 특수 당류가 로켓 엔진 연료의 원료가 되기 때문에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에 쓰였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아울러 대만 검찰은 이들이 불법으로 약 100만여톤의 특수 당류를 북한에 수출했고, 이를 통해 얻은 불법 소득이 수백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대만 경제부는 지난해 9월 북한과의 모든 무역 활동을 금지하는 대북독자 제재를 단행했다.

대만은 유엔 회원국이 아니지만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이 지역 안보를 위협한다는 판단에 따라 독자적으로 대북 제재를 취해왔다.

하지만 최근까지 대만에서 대북 밀수출 적발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5일 대만 가오슝 지방 검찰은 성명을 통해 대만 사업가인 첸 시센(Chen Shih-hsien)씨를 국제수역에서 북한에 석유를 판매한 혐의로 기소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