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北 선전매체,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관련 발언 비난
통일부 청사(사진=SPN)

북한 선전매체가 24일 북한인권법과 그 시행기구인 북한인권재단을 유지하는 것이 현재의 남북관계 흐름에 '백해무익'하다며 폐기를 주장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이날 '대결 잔재를 계속 붙들고 있을 셈인가'라는 글에서 “통일부가 북한인권재단 출범이 가능해지면 재단출범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는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통일부의 이러한 민망스러운 행태는 ‘북인권’ 소동에 열을 올리면서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넣었던 이전 보수적페세력의 전철을 그대로 밟겠다는 선언으로 밖에 달리 볼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 대외선전용 주간지 통일신보도 전날 '대결 잔재는 마땅히 없애치워야 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북한인권재단 해체가 "너무나도 마땅한 일"이라며 "'북 인권'을 거론하는 그 자체가 공화국에 대한 도발 행위이고 적대 행위"라고 비난했다.

북한인권재단은 2016년 9월 발효된 북한인권법의 시행을 위한 핵심 기구로 국회에서 재단 이사진 구성에 난항을 겪어 출범이 지연돼 이달 말 재단 사무실의 임대차 계약을 종료했다.@

 

 

 

안윤석 대기자  ysan777@naver.com

<저작권자 © SPN 서울평양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